•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送辭

posted Apr 26,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送辭
- 이노카시라 공원에서

연분홍 그늘로 세상을 뒤덮을 때
너는 이름 없는 행복이었는데
간밤에 비바람 들더니
너는 이제 가고 없다

짧아서 슬픈 것은 없다
짧아서 다만 아름답고
아름다워서 슬픈 것일 뿐

너는 갔어도
너의 아름다움은 남는다
확신이 없더라도 계절은 바뀔 것이고
내가 떠나는 날 너의 가지 위로
이름 없는 행복이 다시 찾아 올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5 Iambic contraries 2021.03.14 5 0
134 空き瓶の低いため息空っ風 file 2020.12.20 7 1
133 古里の海の香りや風邪薬 file 2020.12.20 2 0
132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2 0
131 紅葉川無口な砂利を触る岸 file 2020.12.20 4 0
130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3 0
129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99 3
128 차돌 2014.08.12 850 24
127 하구(河口) 2013.02.11 1176 34
126 江ノ島で夢を夢見る吾れに遇う file 2012.07.12 1385 40
125 海猫や何を目指して向き直る file 2012.07.12 1219 48
124 春寒に夢を描いた山と空 file 2012.07.12 755 40
123 その願い 逃げないように結わえ付け file 2012.07.12 720 41
122 静岡は誰にも知られず虹の下 file 2012.07.12 670 42
121 松島の夕雲を飛ぶかもめたち file 2012.07.12 745 37
120 初詣で願いを撫でる浅草寺 file 2012.07.12 809 38
» 送辭 2011.04.26 1197 43
118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21 40
117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173 69
116 일기예보 2010.06.06 1067 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