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사소한 날의 노래

posted Jun 06,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사소한 날의 노래

 

사소한 것들이 사소하게 보일 때까지

멀리 가자 경부선 열차에 몸을 싣고

수원 대전 지나, 이정표 없는 더 먼 곳으로

와르르 허공 속을 맴도는 궤도 위로

낯선 도시를 터덜터덜 걸으며

무연히 바라보자

빛바랜 사진처럼 노련한 풍경

이유 없이 끼니를 걸러 성난 호수

앞날처럼 알 수 없는, 저 검은 물

남겨진 시간은 언제나 부족한 법

꽃잎 흐드러지던 벚나무 잎새가 무성히 짙어질 때쯤

온 몸에 불 밝힌 벌레들이 풀섶에서 울 때쯤

우리 사소함의 곁으로 되돌아오자

 

<2010.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4 空き瓶の低いため息空っ風 file 2020.12.20 3 0
133 古里の海の香りや風邪薬 file 2020.12.20 2 0
132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2 0
131 紅葉川無口な砂利を触る岸 file 2020.12.20 4 0
130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2 0
129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97 3
128 차돌 2014.08.12 848 24
127 하구(河口) 2013.02.11 1176 34
126 江ノ島で夢を夢見る吾れに遇う file 2012.07.12 1384 40
125 海猫や何を目指して向き直る file 2012.07.12 1219 48
124 春寒に夢を描いた山と空 file 2012.07.12 755 40
123 その願い 逃げないように結わえ付け file 2012.07.12 720 41
122 静岡は誰にも知られず虹の下 file 2012.07.12 670 42
121 松島の夕雲を飛ぶかもめたち file 2012.07.12 745 37
120 初詣で願いを撫でる浅草寺 file 2012.07.12 809 38
119 送辭 2011.04.26 1197 43
118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19 40
»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172 69
116 일기예보 2010.06.06 1066 71
115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38 5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