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고자질 (1999년)

posted Dec 06, 20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도덕적 판단의 모호성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누군가의 잘못을 결국 어디엔가는 일러바칠 길이 있어야 한다.
아무도 감시하지 않는 감시자를 신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 테니까.

궁극적인 관건은 아마도,
고자질을 책임감 있고 예측가능한 문제제기로 제도화하여 경쟁과 견제라는 사회적 순기능을 하도록 만드느냐
아니면 익명성의 whistleblowing으로 타락시켜 사회적 신뢰를 무너뜨리는 지름길로 삼을 것이냐에 있고
그 둘 사이의 차이는 중대하고도 크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8 낚시 (2001년) file 2008.05.18 1225 43
» 고자질 (1999년) file 2007.12.06 1278 43
16 동네 비디오 대여점에서 (1995년) file 2007.08.30 1342 54
15 원, 투, 쓰리 (1999년) file 2007.06.28 1459 51
14 수박맛바 (1998년) file 2007.06.28 1419 52
13 콩돌이 (1998년) file 2007.06.28 1407 68
12 예술? (1996년) file 2007.06.28 1396 43
11 자동차 매니아 (2) (1996년) file 2007.06.27 1206 49
10 자동차 매니아 (1996년) file 2007.06.26 1247 69
9 동생 (1995년) file 2007.06.24 1105 59
8 There and back again file 2007.06.22 1192 39
7 theBaldface (2) file 2007.05.12 1088 63
6 theBaldface (1) file 2007.05.11 1267 40
5 걸음마 (1994년 가을) 2007.03.20 1263 41
4 얕은 잠 (1994년) file 2007.03.19 1294 47
3 초인종 (1994년) file 2007.03.18 1395 50
2 초보 부모 (1993년, 영국) file 2007.03.15 1329 43
1 순돌이 (1991년) file 2007.03.15 1215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