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행운목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행운목


희망처럼 겸손해 보이는 것들 모두

알고 보면 얼마나 고단한 안간힘이냐

얕은 물에 발만 담가도 여린 싹 틔워내며

질기게 살고 싶다, 나도

고향친지를 오래 떠나 여러 나라를 집이라 부르며

살아 보고야 알게 되었다

건설현장 폐자재처럼 먼지 뒤집어쓰고

발에 채이던 짜투리 나무조각도

안 보이는 실뿌리 보듬어 안고

제 나름의 하루를

또 하루를 사는 중이라는 것을

현자가 풀어 쓴 권리나 의무

같은 이야기가 아니라 마른 몸에

나이테처럼 손금 깊어지고 눈주름 늘어나면

둥치에서 잘려 나온 가지도 깜냥껏

자루 가득 부처가 된다는 뜻일 뿐이다

가만, 귀 밝히면

목재(木材)들이 저마다 원산지의 우기(雨期)

밀림을 에워싸던 비바람 짙은 목소리를 기억하고

줄기에 둥지 틀었던 짐승들의 전언을 들려주는 것은 다

뿌리 내리지 못할 핑계를 지닌 나무토막이란 없기 때문이다

내 사무실에 놓아 둔 간소한 화분 위에서

행운은 요행이 아니다

밑둥 끊긴 줄기가 한결같이 꾸는 꿈이다

그 짧고 단단한 뼈다

 

2008.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29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76 3
128 차돌 2014.08.12 834 24
127 하구(河口) 2013.02.11 1162 34
126 江ノ島で夢を夢見る吾れに遇う file 2012.07.12 1365 40
125 海猫や何を目指して向き直る file 2012.07.12 1205 48
124 春寒に夢を描いた山と空 file 2012.07.12 742 40
123 その願い 逃げないように結わえ付け file 2012.07.12 712 41
122 静岡は誰にも知られず虹の下 file 2012.07.12 662 42
121 松島の夕雲を飛ぶかもめたち file 2012.07.12 734 37
120 初詣で願いを撫でる浅草寺 file 2012.07.12 803 38
119 送辭 2011.04.26 1190 43
118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09 40
117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150 69
116 일기예보 2010.06.06 1056 71
115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30 54
114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06 67
113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1168 74
112 푸른 산 file 2008.09.14 1088 77
111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28 57
» 행운목 2008.09.14 1110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