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행운목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행운목


희망처럼 겸손해 보이는 것들 모두

알고 보면 얼마나 고단한 안간힘이냐

얕은 물에 발만 담가도 여린 싹 틔워내며

질기게 살고 싶다, 나도

고향친지를 오래 떠나 여러 나라를 집이라 부르며

살아 보고야 알게 되었다

건설현장 폐자재처럼 먼지 뒤집어쓰고

발에 채이던 짜투리 나무조각도

안 보이는 실뿌리 보듬어 안고

제 나름의 하루를

또 하루를 사는 중이라는 것을

현자가 풀어 쓴 권리나 의무

같은 이야기가 아니라 마른 몸에

나이테처럼 손금 깊어지고 눈주름 늘어나면

둥치에서 잘려 나온 가지도 깜냥껏

자루 가득 부처가 된다는 뜻일 뿐이다

가만, 귀 밝히면

목재(木材)들이 저마다 원산지의 우기(雨期)

밀림을 에워싸던 비바람 짙은 목소리를 기억하고

줄기에 둥지 틀었던 짐승들의 전언을 들려주는 것은 다

뿌리 내리지 못할 핑계를 지닌 나무토막이란 없기 때문이다

내 사무실에 놓아 둔 간소한 화분 위에서

행운은 요행이 아니다

밑둥 끊긴 줄기가 한결같이 꾸는 꿈이다

그 짧고 단단한 뼈다

 

2008.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6 일기예보 2010.06.06 1089 71
115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53 54
114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34 67
113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7388 74
112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111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6 57
» 행운목 2008.09.14 1137 57
109 발리에서 2008.09.14 1027 60
108 창란젓 2008.09.14 1213 61
107 외가집 2008.09.14 1070 41
106 熱帶花 2008.09.14 9231 48
105   →feedback 2008.09.14 1039 43
104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8 56
103 다시, 사막에 서서 2008.09.14 1035 37
102 손해사정인 2008.09.14 1060 43
101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8447 43
100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108265 44
99 아내 2 2008.09.14 11100 38
98 짧은 날의 노래 / A Short Day's Song 2008.09.09 771 36
97   →feedback 2008.09.09 1010 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