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theBaldface (1)

posted May 11, 20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아마 정말 심각한 악몽들은
이런 것이 아니긴 하겠습니다만....

생각나는 일 한 가지.
우리나라 국빈만찬 복장이 연미복에서 일반정장으로 바뀌어 정착되기 시작하던 무렵의 일이랍니다.
지방유세 때문에 분주하던 유력 정치인 한 분이
복장이 달라진 것을 모르고 혼자만 연미복을 입고
만찬장에 나타나셨던 것이지요.
다른 손님들이 "거, 옷 참 좋-습니다"라고 농을 걸 때
그 분의 비서관은 넘실대는 푸른 한강물로 뛰어들고 싶었다지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8 낚시 (2001년) file 2008.05.18 1225 43
17 고자질 (1999년) file 2007.12.06 1278 43
16 동네 비디오 대여점에서 (1995년) file 2007.08.30 1342 54
15 원, 투, 쓰리 (1999년) file 2007.06.28 1459 51
14 수박맛바 (1998년) file 2007.06.28 1419 52
13 콩돌이 (1998년) file 2007.06.28 1407 68
12 예술? (1996년) file 2007.06.28 1396 43
11 자동차 매니아 (2) (1996년) file 2007.06.27 1206 49
10 자동차 매니아 (1996년) file 2007.06.26 1247 69
9 동생 (1995년) file 2007.06.24 1105 59
8 There and back again file 2007.06.22 1192 39
7 theBaldface (2) file 2007.05.12 1088 63
» theBaldface (1) file 2007.05.11 1267 40
5 걸음마 (1994년 가을) 2007.03.20 1263 41
4 얕은 잠 (1994년) file 2007.03.19 1294 47
3 초인종 (1994년) file 2007.03.18 1395 50
2 초보 부모 (1993년, 영국) file 2007.03.15 1329 43
1 순돌이 (1991년) file 2007.03.15 1215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