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창란젓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창란젓


창란젓의 짠 맛은 눈물 맛이다

살아야겠지, 살아보려고

퍼드덕대는 동안 삭고 영글은

어패류의 속 깊은 意中이다

유난히 질기고 오래 씹히는 건

플랑크톤의 애환, 또는

바다 밑 물고기가 속 답답할 때 삼켰던

빛깔 곱고 단단한 모래알 몇 톨의

작고 깊은 슬픔일지 모른다

집에서 담근 젓갈은 아니지만

업자들을 믿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그들이 다 우리 외할머니처럼

깔끔을 떠는 것은 아닐 터이므로

혀에 간혹 감겨오는 건

생선을 낚아 올린 손발이 떨군

사연 질긴 갯냄새일지도 모른다

 

2006.1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6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135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2145 74
134 일기예보 2010.06.06 1087 71
133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192 69
132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30 67
» 창란젓 2008.09.14 1212 61
130 발리에서 2008.09.14 1026 60
129 불확정성의 법칙 / Indeterminacy Sonnet 2008.07.31 3024 59
128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3 57
127 행운목 2008.09.14 1135 57
126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6 56
125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48 54
124 海猫や何を目指して向き直る file 2012.07.12 1242 48
123 熱帶花 2008.09.14 7838 48
122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81544 44
121 静岡は誰にも知られず虹の下 file 2012.07.12 1288 43
120 送辭 2011.04.26 1225 43
119   →feedback 2008.09.14 1038 43
118 손해사정인 2008.09.14 1060 43
117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3683 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