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일기예보

posted Jun 06,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일기예보

1. 장마의 끝

빗방울 성기게 듣던 늦장마 오후
낮게 드리운 구름의 사나운 낯빛 사이로
이제야 누군가 환하게 웃는가
저 한 줌 뜨거운 햇살

2. 오오츠크해 고기압

남이 아닌 것은 결국 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아닌 것들의 나머지
내일은 한반도 8월의 때 이른 고기압이
8월과 고기압 서로를 필경 안쓰럽게 만들 가능성이
80퍼센트입니다
겉옷을 준비하시고요
갑작스런 수치심에 막연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 추석 전날

먼 데를 볼 때처럼
마음의 눈을 가늘게 뜨면
세상의 시간은 빠르게 흐른다
여름이 오는 듯 가고
옷장 위의 선풍기가 마루로 내려왔다가는
어느새 다시 옷장 위로 올라간다
달은 숨 가쁘게 이울었다 차고
뜻하지 않은 길목에서
만나고 다투던 사람들이 서로를 용서한다
다시
또 한 철을 난 것이다
여름은 겪어도 겪어도 면역이 생기지 않는
열병이었던 것이다 매번
몸서리 치며 잎을 털어내는 가로수
꽉 다문 입처럼 늘 같은 자세로
무언가를 가리키는 길들
온 것은 가고
간 것은 돌아오지 않는 저녁
마음의 실눈을 뜨고 바라보면
찰라의 순간처럼 흘러가는 내 모습도
보인다

4. 말의 싹

응달진 처마 끝에
겨울이 집요하게 매달려 있다
뒤뜰의 마른 덤불을 헤쳐보지만
말(語)의 싹은 보이지 않는다.
세상 밖으로 싹트지 않는 것들은
저희들끼리 모여
무엇을 모의하며 봄을 기다리나?


<2010.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6 戀詩 2008.04.22 3136 34
135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134 흐린 날의 노래 2008.08.06 1040 32
133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43 40
132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31 행운목 2008.09.14 1135 57
130 하구(河口) 2013.02.11 1191 34
129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128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5622 3
127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6 56
126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125 창란젓 2008.09.14 1212 61
124 차돌 2014.08.12 871 24
123 차가운 날의 노래 2008.09.02 1034 26
122 짧은 날의 노래 / A Short Day's Song 2008.09.09 771 36
121 조용한 날의 노래 2008.09.04 821 30
120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3 57
119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175 20
» 일기예보 2010.06.06 1087 71
117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