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戀詩

posted Apr 2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戀詩


1.


당신을 찾아서 北으로

북으로, 차용된 낱말같은 외로움으로

터무니 없는 헐값에 시를 씁니다

헛소문처럼 생겨나는 목적지마다

흔적 없는 당신

흔적 있는

당신


2.


편지를 씁니다

공상하지 않기로 합니다

스스로 마디 얽히는 단어와 단어

모르는 척

돌아볼 때 당신은 벌써 아득한 깊이가 됩니다

그리고 떠오르는 가지없는 꽃들

물위로 한송이

불빛처럼 길게 맴돌고


3.


몇번인가 소리가 들렸읍니다. 목적 없이

두시를 치는 괘종시계 위에서

옆모습이 조각된 천사가 울때

창밖에서는

눈처럼 내리는 당신이 나를

내가 당신을

망연히 바라보았을 따름입니다

당신의 소리없음처럼

참을성 있는 백지(白紙)

그 위로 복고풍의 낡은 양심이 흘렀읍니다

삼박자로군

서로의 헤진 안쪽을

들추어 보았을 따름입니다. 목적 없이

천사가 웃는 소리


4.


당신은 허리가 여윈 악기를 들고

보이지 않는 음색

만날지 모르는 빛깔 위에서

숨고르듯 줄감개를 돌려

문장부호처럼 몸을 조이고 빛깔없음 위에서

마음을 조이고

막연히 쪼그려 앉아

조바꿈을 한 당신과 나

정직한 미터법이 등뒤로 드러나고

망가지는 풍경

찬 부리로 날아가는 새들

만져질지 모르는

빛깔 위에서


5.

- 카페 에서 -


때묻은 눈길이었읍니다

말줄임표가 반들반들하게

속사정을 묻어버린

눈 감아도 눈썹은 보일 것 같은

커피의 향기 몇조각 날다가

멈춘.  아름답게 꿈꾸기를 그만두고

여행자처럼

밤새 눈 멎지 않는

당신의 눈길

그 위로


6.


나에게 들리는 노래는

당신을 처음으로 보았을 때처럼 환한 빛깔이었읍니다

환하면 환할수록 속으로 사그러뜨리는 법을 배우게 되고

사그러뜨릴 수록 무절제 이상의 억양으로

경이로운 이름을 부르게 되는 법

당신에게 부르는 노래로는

부를수록 환하게 되는 법을

만들었읍니다 귓가에서

어울리는 빛깔이 되어가는

다장조의 아르페지오

 

 

198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戀詩 2008.04.22 3136 34
135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134 흐린 날의 노래 2008.08.06 1040 32
133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43 40
132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31 행운목 2008.09.14 1135 57
130 하구(河口) 2013.02.11 1191 34
129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128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5621 3
127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6 56
126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125 창란젓 2008.09.14 1212 61
124 차돌 2014.08.12 871 24
123 차가운 날의 노래 2008.09.02 1034 26
122 짧은 날의 노래 / A Short Day's Song 2008.09.09 771 36
121 조용한 날의 노래 2008.09.04 821 30
120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3 57
119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175 20
118 일기예보 2010.06.06 1087 71
117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