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후쿠시마, 3월

posted Apr 22,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후쿠시마, 3월


지진처럼 하루가 저물면
해일처럼 새로운 하루가 온다
재난은 늘 일어나지만
정작 아무도 그것을 기다리지 않는다 재난은
예기치 못하기에 비로소 재난이다
발아래 갈라진 땅은 우리가 가졌던 것을 부수고
아직 가져본 적이 없던 것을
환하게 드러낸다
몸부림치는 지반을 아픈 발로 딛고 서서
인자함을 모르는 하늘을 향해
나는 얻지 못할 용서를 구하고 있다

강원도 사투리 비슷한 억양으로 말하던 사람들은
이제 후쿠시마 바닷가에 살지 않는다
원전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은
버려진 가축을 어루만지고
참 멀리도 날아와 슬픈 비로 내린다
그러나 그래도 살아남아야 한다 그래서
괜찮냐 라고 물으면 괜찮다 라고 답하지만 그러면서
우리는 이곳에 떠다니는 슬픔의 입자를
입고 마시고 그리고
먹으며 이 추운 봄을 나야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6 Iambic contraries 2021.03.14 86699 0
135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81275 44
134 Sonnet on a Cold Day 2006.04.14 55982 29
133 봄비 2008.04.12 41722 23
132 江ノ島で夢を夢見る吾れに遇う file 2012.07.12 39959 40
131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26501 0
130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2026 74
129 Love is 2006.04.21 16807 38
128 아내 2 2008.09.14 9183 38
127 熱帶花 2008.09.14 7832 48
126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6195 0
125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5618 3
124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3306 43
123 戀詩 2008.04.22 3136 34
122 불확정성의 법칙 / Indeterminacy Sonnet 2008.07.31 3024 59
121 The Stroll 2006.04.17 2062 37
120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30 67
119 静岡は誰にも知られず虹の下 file 2012.07.12 1288 43
118 愚下에게 2008.05.12 1243 26
117 海猫や何を目指して向き直る file 2012.07.12 1242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