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봄날은 간다

posted May 2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봄날은 간다


버지니아의 여름은 길다

입추가 지나도 풀벌레 울지 않는다

문득

유지태가 이영애를 원망하던 영화를 떠올린다


그는 잊혀질까봐 괴롭고

당초 잊혀질 의미조차 없었을까봐 괴롭다

그 두 가지는 별반 다르지 않으므로

그의 눈물은 편집증이다.


집에 돌아오면 계절이 바뀌고

매미들 일제히 운다


그는 잊으려고 애쓰고

잊을까봐 몸부림친다

그 두 가지의 차이는 크므로

그의 괴로움은 분열증이다.


긴 여름이 오고 간다 함은

보이지 않는 지구의 다른 편

내가 모르는 어느 영혼에는

봄날이 가고, 또 온다는 뜻이려니.


누군가는 누군가를 기억하고

누구든 

모두를 잊는다.


 

 

200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숨은 그림 찾기 2008.08.06 1032 20
15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293 20
14 그는 2008.04.30 1043 20
13 바다 2008.05.06 1184 19
»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11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10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3 16
9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8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6547 3
7 空き瓶の低いため息空っ風 file 2020.12.20 78 2
6 古里の海の香りや風邪薬 file 2020.12.20 48 1
5 눈 오는 날 2023.01.23 117 1
4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7962 0
3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35285 0
2 紅葉川無口な砂利を触る岸 file 2020.12.20 33 0
1 Iambic contraries 2021.03.14 102356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