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머스캇의 달

posted May 1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머스캇의 달

 

오늘 나는

뜨거운 너의 나신을 본다

더운 김 서린 안경 너머

나의 연시(戀詩)들은 짝사랑이기만 하더니

어쩌면 그 반대였었나 보다


달볕에 데인 걸음걸이

휘청

휘영청


중동에서는 모든 것이 너무 뜨겁단다

하늘도 돌도

국제정치도

그렇구나 닿을 수 없는 사랑도


알 쿠룸 언덕너머 정유소

일렁이며 타오르는 불기둥을 바라보며

뜨거움에 대해

곤혹스럽지 못한 이유를 궁금해 해야 할지

궁금하지 않다는걸 곤혹스러워 할지

망설였다 소금기둥처럼


열두번씩 열두 걸음

휘청

휘영청

 

 

200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숨은 그림 찾기 2008.08.06 1032 20
15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293 20
14 그는 2008.04.30 1043 20
13 바다 2008.05.06 1184 19
12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11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10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3 16
»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8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6547 3
7 空き瓶の低いため息空っ風 file 2020.12.20 78 2
6 古里の海の香りや風邪薬 file 2020.12.20 48 1
5 눈 오는 날 2023.01.23 117 1
4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7962 0
3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35285 0
2 紅葉川無口な砂利を触る岸 file 2020.12.20 33 0
1 Iambic contraries 2021.03.14 102356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