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봄비

posted Apr 1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봄 비

 

창문을 열면 바다가

보일락 말락 한다

빗줄기로 환생하는 바다

환한 빛깔이 감기약 속으로

섞인다. 진한 파도가 섞이고

등 돌리면 피어나는 꽃

 

떨어지는 꽃잎처럼 아물지 않는 바다가

손으로 만져질 것만 같다.

 

198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The Stroll 2006.04.17 2203 37
15 戀詩 2008.04.22 3136 34
14 불확정성의 법칙 / Indeterminacy Sonnet 2008.07.31 3141 59
13 추운 날의 노래 2017.11.07 6695 3
12 植木鉢描いて花の便り待つ file 2020.12.20 8001 0
11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8528 43
10 熱帶花 2008.09.14 9357 48
9 아내 2 2008.09.14 11150 38
8 Love is 2006.04.21 25474 38
7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7629 74
6 霧立つと波音聴こゆる国道に file 2020.12.20 35434 0
» 봄비 2008.04.12 43868 23
4 江ノ島で夢を夢見る吾れに遇う file 2012.07.12 56225 40
3 Sonnet on a Cold Day 2006.04.14 77234 29
2 Iambic contraries 2021.03.14 102754 0
1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108826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