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feedback

posted Jul 3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봄날은 가도, 우리는 남는다. 그리고 그 모든 열정과 환멸, 충만과 공허가 남긴 숙취도 오래 우리 곁에 머문다. 눈물겹다.

 

  畵蛇添足하자면, 비유를 조금 더 절제할 것을 권하고 싶다. 시는 관점에서 나오지 표현에서 나오는 것은 아니라고 믿는다. 달을 다룬 저번 시에서 느낀 것이지만, 가슴떨림이 낳은 작품인데도 그 안에서 심장의 맥동이 잘 잡히지 않는 것은 왜일까? 표현의 과잉은 운율의 주저함으로 이어지는 것이기 때문일까...

 

  한편, 참으로 이상한 것은 표현이라는 행위가 거꾸로 관점을 바꾸기도 한다는 것인데, 부질없는 표현이 비워 낸 마음 속 깊은 곳(deep heart's core)이 영감을 빨아들이고, 한결같은 심장의 박동을 불러내는 것을, 나는 여러번 보았다.  ("진공은 없다 Ne qua quam vacuum") 그러니 그곳에 있는 동안 詩作에 전념해 보기를.

                                                                                                                                                                                                  -                                                                                                                                - 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feedback 2008.07.31 1053 25
15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   →feedback 2008.07.31 1010 31
13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175 20
12   →feedback 2008.07.31 998 29
11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10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9 愚下에게 2008.05.12 1070 33
8 聖地에서 2008.05.12 1205 40
7 愚下에게 2008.05.12 1243 26
6 바다 2008.05.06 1184 19
5 그는 2008.04.30 1043 20
4 戀詩 2008.04.22 3136 34
3 2008.04.16 1057 22
2 봄비 2008.04.12 41668 23
1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2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