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聖地에서

posted May 1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성지(聖地)에서

- 우하(愚下)에게

 

조바심을 죄처럼 품고 살다가

오늘 드디어 요단강을 건넜다.

이승의 검문소에서 네시간

뙤약볕 받으며 서서

어릴 적 녹번동 우리 집 앞을 흐르던

실개천을 닮은 저 강물이

고달픈 모래바람 속에 파묻히면 어쩌나

걱정했다.

저승의 검문소에서 다시 두시간

 

쿠오바디스

옛 도성에서도 나는 主의 자취를 찾지 못하고

포장지로 싼 전설들이 좌판에 놓인 좁은 길을 걸었다.

걷다가

초록색 모자를 떼지어 눌러쓴 성지순례단

동포 아주머니들의 사진기 셔터도 눌러주고

목마른자가 되어

플라스틱 통에 든 생수를 마셨다.

문득

여권과 지갑과 영국에 두고 온 아들

오늘 밤 등짐 속에 다시 챙겨야 할 내 잘잘못들

 

 

 

199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feedback 2008.07.31 1053 25
15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14   →feedback 2008.07.31 1010 31
13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175 20
12   →feedback 2008.07.31 998 29
11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10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9 愚下에게 2008.05.12 1070 33
» 聖地에서 2008.05.12 1205 40
7 愚下에게 2008.05.12 1243 26
6 바다 2008.05.06 1184 19
5 그는 2008.04.30 1043 20
4 戀詩 2008.04.22 3136 34
3 2008.04.16 1057 22
2 봄비 2008.04.12 41668 23
1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2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