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posted Apr 16,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빈 병을 불어본다

암만 두드려도 열릴것 같지 않던

친구의 눈이 열리고

공복(空腹)의 한숨이 아름답게

저음으로 들린다

우리가 가는 세상은 무섭거나 우습거나

둘중 하나가 아닐까

드라마보다 멋있어 보이는 신문지 한장

모든 울림이 낮게 들리는 이유

하나일까

혈관처럼 푸르게 비치는 빈 병이

겸손하게 울고

팔걸이가 없는 의자 위에서

그는 아마 무거운 사랑을 하고 있었다

 

 

198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   →feedback 2008.07.31 1053 25
15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14   →feedback 2008.07.31 1010 31
13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175 20
12   →feedback 2008.07.31 998 29
11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10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9 愚下에게 2008.05.12 1070 33
8 聖地에서 2008.05.12 1205 40
7 愚下에게 2008.05.12 1243 26
6 바다 2008.05.06 1184 19
5 그는 2008.04.30 1043 20
4 戀詩 2008.04.22 3136 34
» 2008.04.16 1057 22
2 봄비 2008.04.12 41668 23
1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2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