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귀 / The Ear

posted Jul 2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어쩌다 반고호를 보거나

베토벤을 들으면

생식기능 없는 성감대가

조건반사처럼 간지러워 그건

욕정과 비슷

하지만 내가 들어가고 싶은 곳은

그대의 다리 사이가 아니라

떨리는 세 조각 작은 뼈 뒤로

따뜻하게 젖어 있는 그대의

청신경

기약 없이 기다리는 것은

벗은 혼백이 전신을 드러낼 때

저속함을 떳떳이 인정받고

심지어 이해되는

기적

따뜻하게 혹은

간지럽게



The Ear


When I see Van Gogh or listen to Bethoveen

tickled as in a conditioned reflex

is my sensual organ with no reproductive function

But the warm and wet part of you I desire entering

does not exist between your thighs

it's behind the three little pieces of trembling canals,

the acoustic nerves of yours

What I await, though unpromised, is a miracle

as when my naked soul is exposed,

its vulgarity recognized, even understood

in a warm or ticklish fashion



2005.1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귀 / The Ear 2008.07.22 1023 35
35 을유년(乙酉年) 겨울 저녁 2008.07.16 1041 21
34   →feedback 2008.07.31 1005 29
33 새외근황(塞外近況) 3 2008.07.14 942 25
32   →feedback 2008.07.31 1173 28
31 Love is 2006.04.21 25256 38
30 2005년 減量記 2008.07.07 971 26
29   →feedback 2008.07.31 1022 27
28 2008.07.04 1039 25
27 새외근황(塞外近況) 2 / Letter to a friend 2008.06.29 1060 24
26   →feedback 2008.07.31 1041 27
25 새외근황(塞外近況) 1 2008.06.27 921 26
24 feedback 2008.07.31 1025 27
23 늦가을, 출근길 2008.06.24 1039 27
22 그리기 2008.06.20 1000 25
21   →feedback 2008.07.31 997 26
20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8   →feedback 2008.07.31 1090 36
17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