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feedback

posted Jul 3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내가 최근에 읽어본 가장 아름다운 送年詩다. 드디어 네가 素月의 극의(極意)에 이르렀구나. 이성복의 "바다" 이후에 그런 시를 처음 만나본 것 같다. 나의 美的 無意識(美意識의 반대말)이 종소리를 들은 개처럼 침을 흘리는 것을 보니, 지긋지긋해도 난 역시 어쩔 수 없는 한국인인가 보다. 죽음에 한 걸음씩 다가감에 따라 조상들이 나를 부르는 소리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 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귀 / The Ear 2008.07.22 1023 35
35 을유년(乙酉年) 겨울 저녁 2008.07.16 1041 21
»   →feedback 2008.07.31 1004 29
33 새외근황(塞外近況) 3 2008.07.14 942 25
32   →feedback 2008.07.31 1167 28
31 Love is 2006.04.21 17067 38
30 2005년 減量記 2008.07.07 970 26
29   →feedback 2008.07.31 1021 27
28 2008.07.04 1035 25
27 새외근황(塞外近況) 2 / Letter to a friend 2008.06.29 1034 24
26   →feedback 2008.07.31 1040 27
25 새외근황(塞外近況) 1 2008.06.27 921 26
24 feedback 2008.07.31 1025 27
23 늦가을, 출근길 2008.06.24 1039 27
22 그리기 2008.06.20 1000 25
21   →feedback 2008.07.31 997 26
20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8   →feedback 2008.07.31 1090 36
17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