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늦가을, 출근길

posted Jun 2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늦가을, 출근길


초로의 남자가 낙엽을 쓸어낸다, 도로변

부서진 유리조각처럼 쏟아지는 세월의 파편들

부질없다

신중하게 반복하는 일상도

떠나버린 것들에 대한 집착도


불가역적 무질서와의 씨름을 멈추지 않는 대가로

며칠 후면 또 월급명세서를 받을 것이다

승산이 있느냐

선택의 여지가 있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자유란, 아마도

내가 그대에게, 또 그대가 나에게

조심스레 허락하는 그 무엇이리라


알 수 없다

감사도 존경도 아닌, 세상에 대한 어떤 집착이

우리로 하여금 황량한 산정(山頂)으로 바위를 굴리게 하는지

이해되지 않을 때는 두 가지 방법 뿐

좀 더 젊었을 때는 주로 물었고

요즘은 그저 외운다

나이 드는 현명함이란 그런 것에 불과하다


지난해 여름

나는 더 이상 젊지 않았다

아버지의 시신은 믿을 수 없이 가벼웠고

상속받은 주름 몇 개 손금처럼 자리잡았다

도심의 밤하늘 위로는 불안한 음표들이

떨고 있었다

노래는 잦아들었지만

그렇다고 끝난 것은 아니었다

바람이 멎는다고 진공상태가 찾아오지는 않듯이


내리막 갈림길

붉은 색 정지 간판이 막아 선다

느낌표처럼

단호히 멈추고 뒤돌아 볼 곳은 어디인가

자연은 진공을 싫어하고

나는 운전석에 앉아

소리 없는 노래에 귀 기울인다

 

 

2005.1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귀 / The Ear 2008.07.22 1023 35
35 을유년(乙酉年) 겨울 저녁 2008.07.16 1041 21
34   →feedback 2008.07.31 1004 29
33 새외근황(塞外近況) 3 2008.07.14 942 25
32   →feedback 2008.07.31 1167 28
31 Love is 2006.04.21 17070 38
30 2005년 減量記 2008.07.07 970 26
29   →feedback 2008.07.31 1021 27
28 2008.07.04 1035 25
27 새외근황(塞外近況) 2 / Letter to a friend 2008.06.29 1034 24
26   →feedback 2008.07.31 1040 27
25 새외근황(塞外近況) 1 2008.06.27 921 26
24 feedback 2008.07.31 1025 27
» 늦가을, 출근길 2008.06.24 1039 27
22 그리기 2008.06.20 1000 25
21   →feedback 2008.07.31 997 26
20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8   →feedback 2008.07.31 1090 36
17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