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날짜 변경선

posted May 2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날짜변경선


열살 나이답게 신기한 것이 많은 작은 아들은

덜레스 국제공항에 내리면서부터 수상쩍은 얼굴이더니

잠자리에 들면서 횡재한 표정으로 미소지으며

아빠

오늘이 두 번 있었어요.


그렇구나

언젠가 하루를 다시 잃게 마련이라고

차마 말하지 못하고

부끄럽다 아들아

시차도 이겨내지 못한 시작부터

잃은 것, 잃을 것을 셈하고 있는

아빠의 부족한 믿음이.


느끼지 못하면서 선을 넘어 다니지만

더하고 빠지는 것이 시간뿐이겠니

돌아보면 너희는 여름철 들풀처럼 한 뼘씩 더 자라 있고

낯선 풍경과 낯익은 풍경이 쉼 없이 자리바꿈하지


갈수록 말을 잘 듣지 않는 몸 속에

먼 여정에서 돌아온 여독 같은 사랑을 품고

인생의 반어법들을 어떻게 설명하면 좋겠니

선을 넘어 얻은 것은

잃게 마련이라고?


 

200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귀 / The Ear 2008.07.22 1023 35
35 을유년(乙酉年) 겨울 저녁 2008.07.16 1041 21
34   →feedback 2008.07.31 1004 29
33 새외근황(塞外近況) 3 2008.07.14 942 25
32   →feedback 2008.07.31 1167 28
31 Love is 2006.04.21 16807 38
30 2005년 減量記 2008.07.07 970 26
29   →feedback 2008.07.31 1021 27
28 2008.07.04 1035 25
27 새외근황(塞外近況) 2 / Letter to a friend 2008.06.29 1034 24
26   →feedback 2008.07.31 1040 27
25 새외근황(塞外近況) 1 2008.06.27 920 26
24 feedback 2008.07.31 1025 27
23 늦가을, 출근길 2008.06.24 1039 27
22 그리기 2008.06.20 1000 25
21   →feedback 2008.07.31 997 26
20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8   →feedback 2008.07.31 1090 36
»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