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feedback

posted Jul 3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詩라기는 뭣하다는 過恭非禮에도 불구하고 내가 느끼기에는 근래 내게 보내 준 것 중에서 제일 시다운 시 같다.

 

  둘째 아들의 어린아이다운 엉뚱함과 그걸 바라보는 너의 따뜻하지만 성찰적인 시선, 아버지와 아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벗어날 길 없는 인생의 반어법이 완벽하게 균형을 갖추고 있어 실로 훌륭하다는 생각이 든다.

 

  결국, 우리는 너나할 것 없이 가장 사랑하는 대상에게서 최고의 것을 끌어내기 마련인 것이다. 희준 엄마와도 자주 하는 얘기지만, 참으로 너희 둘째 아들은 보물이지. 네가 갖고 있는 것에 감사를 잊지 않기를... 그게 믿음이니까 말이야, 범사에 감사하는 것이.

                              

                                                                                                               - 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귀 / The Ear 2008.07.22 1023 35
35 을유년(乙酉年) 겨울 저녁 2008.07.16 1041 21
34   →feedback 2008.07.31 1004 29
33 새외근황(塞外近況) 3 2008.07.14 942 25
32   →feedback 2008.07.31 1167 28
31 Love is 2006.04.21 17064 38
30 2005년 減量記 2008.07.07 970 26
29   →feedback 2008.07.31 1021 27
28 2008.07.04 1035 25
27 새외근황(塞外近況) 2 / Letter to a friend 2008.06.29 1034 24
26   →feedback 2008.07.31 1040 27
25 새외근황(塞外近況) 1 2008.06.27 921 26
24 feedback 2008.07.31 1025 27
23 늦가을, 출근길 2008.06.24 1039 27
22 그리기 2008.06.20 1000 25
21   →feedback 2008.07.31 997 26
20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8   →feedback 2008.07.31 1090 36
17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