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새외근황(塞外近況) 6

posted Aug 1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새외근황(塞外近況) 6


몸속에서 타오르던 것들

이제 다 안개가 되었다 이 아침,

두 아이들이 잘 다녀오시라고

합창하고 나는 그러마 대답하지만

내가 향해 가는 거기란 과연 어디?

70년대에 요절한 희극인의 말처럼

어디론가 멀리 가고 싶구나, 라기 보다는

애써 갈만한 곳이 없다는 그런 느낌

(그의 말처럼 우리는

괴롭고 싶어 괴롭고

서럽고 싶어 서러운 것?)


식도궤양 같은 불을 속에 담고 있던

토사물, 이 안개 속에

종착점은 들어 있지 않다 적어도

보이지 않는다

언제 한번쯤

갈고리처럼 가슴에 걸고 다니는

의문부호들 하나씩 뽑아다가

너의 그것과 서로 마주 두드려

굽은 데 없이 폈으면 좋았으련만

아아, 속에서 불타던 것들 이제 다

안개가 되었다

 

 

200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6   →feedback 2008.08.12 1110 32
» 새외근황(塞外近況) 6 2008.08.12 921 30
54   →feedback 2008.08.12 915 26
53 보내는 날의 노래 2008.08.12 920 26
52   →feedback 2008.08.12 1007 25
51 숨은 그림 찾기 2008.08.06 1032 20
50 개인 날의 노래 / In a Clear Evening 2008.08.06 1034 23
49 당신이 나를 찾아와 / When you return to me in spring 2008.08.06 1120 27
48 흐린 날의 노래 2008.08.06 1040 32
47 새외근황(塞外近況) 5 2008.08.04 1034 26
46 문 리버 2008.07.31 961 27
45   →feedback 2008.07.31 1004 27
44     →총 평 2008.07.31 1030 27
43 불확정성의 법칙 / Indeterminacy Sonnet 2008.07.31 3024 59
42   →feedback 2008.07.31 998 29
41 겨울비 2008.07.30 913 27
40 새외근황(塞外近況) 4 / Winter Solstice 2008.07.24 1054 26
39   →feedback 2008.07.31 1103 22
38 아내 2008.07.23 1069 24
37   →feedback 2008.07.31 1053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