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철골처럼 가라앉은

posted Sep 0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철골처럼 가라앉은

 

너와 나의 이별에서

섭섭함을 덜어 내면

너와 나는 사라지고

이별만 거기에 남아


계절이 몇 바퀴 돌아

다시 만난다고 해도

철골처럼 가라앉은

이별은 거기에 남아


되찾지 못할 날들을

수고로이 기다리리

사라져버린 이름을

쉰 목소리로 부르며


몇 해고 멈추지 않고

불어대는 바람처럼

비린 바닷바람처럼

거기에 그대로 남아


폐선(廢船)들의 휜 등뼈를

여윈 손으로 할퀴리

남은 것들이 서로를

함부로 탐하는 저 손

저 차갑고 기다란 손

 

2006.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6 안 어울리는 날의 노래 2008.09.02 917 26
75 feedback 2008.09.02 1030 21
74 다가가 보니 목마른 / At Closer Gaze It Betrays Itself 2008.09.02 1191 30
»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72   →feedback 2008.09.02 929 24
71 안면도에서 2008.09.02 646 29
70 새외근황(塞外近況) 15 2008.08.29 1034 23
69 새외근황(塞外近況) 14 2008.08.29 1033 24
68 새외근황(塞外近況) 13 / A Day's Trip to New York 2008.08.29 1085 23
67 새외근황(塞外近況) 12 / Till when in the wind 2008.08.29 1039 28
66 새외근황(塞外近況) 11 2008.08.29 923 28
65 새외근황(塞外近況) 10 2008.08.29 1033 26
64 새외근황(塞外近況) 8 2008.08.29 917 25
63 새외근황(塞外近況) 7 2008.08.29 916 28
62 아무 데도 가지 않는 날의 노래 2008.08.29 1051 21
61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60 스쳐가는 날의 노래 2008.08.24 928 24
59 뜨거운 날의 노래 2008.08.24 1035 23
58 낯선 날의 노래 2008.08.12 947 30
57 기억하는 날의 노래 / Song of Remembrance 2008.08.12 1038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