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새외근황(塞外近況) 13 / A Day's Trip to New York

posted Aug 29,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새외근황(塞外近況) 13


1. 뉴욕에 다녀왔네, 볼일 없이


손대는 것마다 단조로워지는 이 거대한 나라, 그러나 명치끝에 맺힌 갑갑증은 어째 더 울울한 것인지 서울 부산이라면 생각도 안했을 왕복 하룻길이지만 지도 위에서 워싱턴 뉴욕은 과천만큼 지척이길래 미 동부 간선도로를 타고 폴 사이먼 노래에 나오는 뉴저지 턴파이크도 타고 미친 듯 후딱 다녀왔는데 역시 맨하탄의 마천루 골목길은 후딱 눈길을 주는 쪽이 더 낯설고 생생하지 꿈에서처럼. 꿈꾸듯 돌아오는 길에 한산한 새벽 고속도로가 종교적이라는 사실을 깨달은즉슨, 휴게소에 주유하러 들렀더니 글쎄 자아(self)라는 글자가 파란 불을 켜고 다짜고짜 노려보는 거야. 하는 수 있었겠나 휴게실서부터 세 시간은 조수석에 파랗게 발광하는 자아를 태우고 와중에도 ‘숨겨진 길’(Hidden Driveway)이니 ‘우회로’(Detour)같은 교묘한 표지판에 혹하지 않고 大路行하여 마침내 인적 없는 거리에 ‘경계’(Borders)라고 누구도 그냥 지나칠 수 없을 큰 형광글자간판이 켜진 서점이 눈에 띄는 걸 보니 내 당분간 살고 있는 포근한 집으로 돌아오긴 온 것이더군 ‘껍질’(Shell) 주유소 길건너.


2. 추신


뉴욕 사는 선배는 그냥 왔다는 바른말을 못 믿고 정말은 왜 왔냐고 묻지 뭔가. 결국 내가 기억하는 미국을 보고 싶어서 왔노라는 거짓말을 하고 말았으니, 내가 무슨 미국을 기억한단 말이며 뉴욕 같은데서 미국이 보일 것이 무엇이겠나만, 어쨌든 선배 가로되 아직 젊군 그런데 내 생각에는 이런 짓이 암만 해도 여물지 못하게 늙어가는 징조인 것만 같단 말이지


A Day's Trip to New York


The continent offers me a life turned dull

and a boredom grown sharper like a heartburn

But I wouldn't have gone on a one-day trip

to the city that doesn't sleep but five hours away

had it not been for the luring naivety of the map

insisting New York is but a city next door.

That's partly why I rode on the New Jersey Turnpike last night

and had an instant glance of Manhattan

one that prefers a glance to a gaze

one that chooses to remain in the realm of dreams.

As if dreaming, I then realized on my way back

what a religious venue the empty turnpike becomes after midnight.

I pulled over my car at a gas station,

where a blue neon light scowled at me yelling "Self!"

There I could not help giving my illuminating self

a hitchhike in the backseat, and drove on

until finally a huge sign saying "Borders" informed me

that I am back to where I belong, home sweet home

by a gas station that reminds me of my saturating "Shell"

 

200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6 안 어울리는 날의 노래 2008.09.02 917 26
75 feedback 2008.09.02 1030 21
74 다가가 보니 목마른 / At Closer Gaze It Betrays Itself 2008.09.02 1191 30
73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72   →feedback 2008.09.02 929 24
71 안면도에서 2008.09.02 646 29
70 새외근황(塞外近況) 15 2008.08.29 1034 23
69 새외근황(塞外近況) 14 2008.08.29 1033 24
» 새외근황(塞外近況) 13 / A Day's Trip to New York 2008.08.29 1085 23
67 새외근황(塞外近況) 12 / Till when in the wind 2008.08.29 1039 28
66 새외근황(塞外近況) 11 2008.08.29 923 28
65 새외근황(塞外近況) 10 2008.08.29 1033 26
64 새외근황(塞外近況) 8 2008.08.29 917 25
63 새외근황(塞外近況) 7 2008.08.29 916 28
62 아무 데도 가지 않는 날의 노래 2008.08.29 1051 21
61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60 스쳐가는 날의 노래 2008.08.24 928 24
59 뜨거운 날의 노래 2008.08.24 1035 23
58 낯선 날의 노래 2008.08.12 947 30
57 기억하는 날의 노래 / Song of Remembrance 2008.08.12 1038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