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뜨거운 날의 노래

posted Aug 2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뜨거운 날의 노래


왠지, 무슨 일인지 고양시 아파트 앞 화훼단지엔 철 다른 꽃들 한 데 만발하고 꽃이 싫은 모기들은 내 발등을 물지 모기처럼 밤에 잠 깨는 사람들 모여든 불가마 찜질방 너무 외롭긴 하지만 그래도 흐르는 땀은 어쩐 일인지 깜깜한 어릴 적 단전, 단수 때처럼 달기만 하네 젖은 머리가 마르는 사이에 케이블 영화 속 남자는 하찮게 버림받고 자신 있다는 거짓말로 술을 마시는데 술잔은 굳이 무슨! 그러나 왠지, 어쩐 일인지 술병의 저 푸른색은 몸 어딘가 새기고 싶어져, 영영 다음은 기약 못할 仙界의 梵鐘 같은 뜨거운 웃음소리로

 

200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6 안 어울리는 날의 노래 2008.09.02 917 26
75 feedback 2008.09.02 1030 21
74 다가가 보니 목마른 / At Closer Gaze It Betrays Itself 2008.09.02 1191 30
73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72   →feedback 2008.09.02 929 24
71 안면도에서 2008.09.02 646 29
70 새외근황(塞外近況) 15 2008.08.29 1034 23
69 새외근황(塞外近況) 14 2008.08.29 1033 24
68 새외근황(塞外近況) 13 / A Day's Trip to New York 2008.08.29 1085 23
67 새외근황(塞外近況) 12 / Till when in the wind 2008.08.29 1039 28
66 새외근황(塞外近況) 11 2008.08.29 923 28
65 새외근황(塞外近況) 10 2008.08.29 1033 26
64 새외근황(塞外近況) 8 2008.08.29 917 25
63 새외근황(塞外近況) 7 2008.08.29 916 28
62 아무 데도 가지 않는 날의 노래 2008.08.29 1051 21
61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60 스쳐가는 날의 노래 2008.08.24 928 24
» 뜨거운 날의 노래 2008.08.24 1035 23
58 낯선 날의 노래 2008.08.12 947 30
57 기억하는 날의 노래 / Song of Remembrance 2008.08.12 1038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