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기억하는 날의 노래 / Song of Remembrance

posted Aug 12,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기억하는 날의 노래


이삿짐들 틈에서 가망 없이

엉켜버린 낚싯줄 그러나

죽어도 끊어버리기는 싫었던

그 오래된 끈

다소곳이 둘씩 짝지어

방주(方舟) 같은 컨테이너로 들어가던

자전거의 뭐랄까 좀 굽은 앞바퀴

제자리에 거꾸러져 빙빙

허공을 짚으며 헛돌지 않으려면

계속 굴러가야 하는 그러나

구를수록 엉키는 어제, 오늘,

내일의 타래, 그 오래된 끈

조심조심 쌓아두지 않으면

다시 꺼내 들을 수 없을

바람소리 바람소리

 

Song of Remembrance

 

A fishing line entangled beyond help

amidst the moving boxes

yet I dare not cut loose

the aged piece of string

A slightly dented front wheel

of the paired bicycles,

obediently entering the container

that resembles Noah's Ark

The reel of yesterday, today and tomorrow

must keep moving forward

lest it spins an empty gesture

against the unyielding sky 

but the ancient thread only ravels up

into the continuous whirl

If they are not stacked with careful precisions

never again will I hear the sound of wind

the sound of wind


 

200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6 안 어울리는 날의 노래 2008.09.02 917 26
75 feedback 2008.09.02 1030 21
74 다가가 보니 목마른 / At Closer Gaze It Betrays Itself 2008.09.02 1191 30
73 철골처럼 가라앉은 2008.09.02 928 25
72   →feedback 2008.09.02 929 24
71 안면도에서 2008.09.02 646 29
70 새외근황(塞外近況) 15 2008.08.29 1034 23
69 새외근황(塞外近況) 14 2008.08.29 1033 24
68 새외근황(塞外近況) 13 / A Day's Trip to New York 2008.08.29 1085 23
67 새외근황(塞外近況) 12 / Till when in the wind 2008.08.29 1039 28
66 새외근황(塞外近況) 11 2008.08.29 923 28
65 새외근황(塞外近況) 10 2008.08.29 1033 26
64 새외근황(塞外近況) 8 2008.08.29 917 25
63 새외근황(塞外近況) 7 2008.08.29 916 28
62 아무 데도 가지 않는 날의 노래 2008.08.29 1051 21
61 흰머리 멧새 2008.08.24 1077 25
60 스쳐가는 날의 노래 2008.08.24 928 24
59 뜨거운 날의 노래 2008.08.24 1035 23
58 낯선 날의 노래 2008.08.12 947 30
» 기억하는 날의 노래 / Song of Remembrance 2008.08.12 1038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