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창란젓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창란젓


창란젓의 짠 맛은 눈물 맛이다

살아야겠지, 살아보려고

퍼드덕대는 동안 삭고 영글은

어패류의 속 깊은 意中이다

유난히 질기고 오래 씹히는 건

플랑크톤의 애환, 또는

바다 밑 물고기가 속 답답할 때 삼켰던

빛깔 곱고 단단한 모래알 몇 톨의

작고 깊은 슬픔일지 모른다

집에서 담근 젓갈은 아니지만

업자들을 믿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그들이 다 우리 외할머니처럼

깔끔을 떠는 것은 아닐 터이므로

혀에 간혹 감겨오는 건

생선을 낚아 올린 손발이 떨군

사연 질긴 갯냄새일지도 모른다

 

2006.1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9 발리에서 2008.09.14 1014 60
» 창란젓 2008.09.14 1194 61
107 외가집 2008.09.14 1061 41
106 熱帶花 2008.09.14 1062 48
105   →feedback 2008.09.14 1030 43
104 체리 블라섬 2008.09.14 1206 56
103 다시, 사막에 서서 2008.09.14 1013 37
102 손해사정인 2008.09.14 1043 43
101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1046 43
100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1207 44
99 아내 2 2008.09.14 1032 38
98 짧은 날의 노래 / A Short Day's Song 2008.09.09 762 36
97   →feedback 2008.09.09 1005 25
96 새외근황(塞外近況) 24 2008.09.09 951 23
95   →feedback 2008.09.09 1004 27
94 The Stroll 2006.04.17 1146 37
93 새외근황(塞外近況) 23 2008.09.09 1036 29
92 새외근황(塞外近況) 22 / Sonnet from Abroad 2008.09.09 978 27
91   →feedback 2008.09.09 913 28
90 새외근황(塞外近況) 21 2008.09.09 917 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