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feedback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모든 시인이, 그런 모양이다, 자신의 중년에 참으로 비감해지는 것 같다. 마종기도, 황동규도, 기타 내가 아는 대부분의 시인들이 그랬다. 하지만, 지나 놓고 보면 그게 뭐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는다. 내가 지지리 궁상이어서 그렇겠지만, 난 지금 이대로도 좋으니까(필경 그래서 시를 못쓰는 것이리라). 역시 일반론이 되겠는데, 감정이 전면 배치된 작품은 아무래도 난 별로다. 열대화는 꽃을 꺾는다는, 비유의 기초가 너무 상투적이라 그리 참신하다는 생각은 안 든다. 무난한 작품이기는 하다만... - 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9 발리에서 2008.09.14 1014 60
108 창란젓 2008.09.14 1194 61
107 외가집 2008.09.14 1061 41
106 熱帶花 2008.09.14 1062 48
»   →feedback 2008.09.14 1030 43
104 체리 블라섬 2008.09.14 1206 56
103 다시, 사막에 서서 2008.09.14 1013 37
102 손해사정인 2008.09.14 1043 43
101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1046 43
100 새외근황(塞外近況) 25 / For Amelia 2008.09.14 1207 44
99 아내 2 2008.09.14 1032 38
98 짧은 날의 노래 / A Short Day's Song 2008.09.09 762 36
97   →feedback 2008.09.09 1005 25
96 새외근황(塞外近況) 24 2008.09.09 951 23
95   →feedback 2008.09.09 1004 27
94 The Stroll 2006.04.17 1146 37
93 새외근황(塞外近況) 23 2008.09.09 1036 29
92 새외근황(塞外近況) 22 / Sonnet from Abroad 2008.09.09 978 27
91   →feedback 2008.09.09 913 28
90 새외근황(塞外近況) 21 2008.09.09 917 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