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일기예보

posted Jun 06,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일기예보

1. 장마의 끝

빗방울 성기게 듣던 늦장마 오후
낮게 드리운 구름의 사나운 낯빛 사이로
이제야 누군가 환하게 웃는가
저 한 줌 뜨거운 햇살

2. 오오츠크해 고기압

남이 아닌 것은 결국 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아닌 것들의 나머지
내일은 한반도 8월의 때 이른 고기압이
8월과 고기압 서로를 필경 안쓰럽게 만들 가능성이
80퍼센트입니다
겉옷을 준비하시고요
갑작스런 수치심에 막연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 추석 전날

먼 데를 볼 때처럼
마음의 눈을 가늘게 뜨면
세상의 시간은 빠르게 흐른다
여름이 오는 듯 가고
옷장 위의 선풍기가 마루로 내려왔다가는
어느새 다시 옷장 위로 올라간다
달은 숨 가쁘게 이울었다 차고
뜻하지 않은 길목에서
만나고 다투던 사람들이 서로를 용서한다
다시
또 한 철을 난 것이다
여름은 겪어도 겪어도 면역이 생기지 않는
열병이었던 것이다 매번
몸서리 치며 잎을 털어내는 가로수
꽉 다문 입처럼 늘 같은 자세로
무언가를 가리키는 길들
온 것은 가고
간 것은 돌아오지 않는 저녁
마음의 실눈을 뜨고 바라보면
찰라의 순간처럼 흘러가는 내 모습도
보인다

4. 말의 싹

응달진 처마 끝에
겨울이 집요하게 매달려 있다
뒤뜰의 마른 덤불을 헤쳐보지만
말(語)의 싹은 보이지 않는다.
세상 밖으로 싹트지 않는 것들은
저희들끼리 모여
무엇을 모의하며 봄을 기다리나?


<2010.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8447 43
35 손해사정인 2008.09.14 1060 43
34 다시, 사막에 서서 2008.09.14 1035 37
33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8 56
32   →feedback 2008.09.14 1039 43
31 熱帶花 2008.09.14 9260 48
30 외가집 2008.09.14 1070 41
29 창란젓 2008.09.14 1213 61
28 발리에서 2008.09.14 1027 60
27 행운목 2008.09.14 1137 57
26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6 57
25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24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7428 74
23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34 67
22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53 54
» 일기예보 2010.06.06 1089 71
20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202 69
19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50 40
18 送辭 2011.04.26 1231 43
17 初詣で願いを撫でる浅草寺 file 2012.07.12 829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