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창란젓

posted Sep 14,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창란젓


창란젓의 짠 맛은 눈물 맛이다

살아야겠지, 살아보려고

퍼드덕대는 동안 삭고 영글은

어패류의 속 깊은 意中이다

유난히 질기고 오래 씹히는 건

플랑크톤의 애환, 또는

바다 밑 물고기가 속 답답할 때 삼켰던

빛깔 곱고 단단한 모래알 몇 톨의

작고 깊은 슬픔일지 모른다

집에서 담근 젓갈은 아니지만

업자들을 믿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그들이 다 우리 외할머니처럼

깔끔을 떠는 것은 아닐 터이므로

혀에 간혹 감겨오는 건

생선을 낚아 올린 손발이 떨군

사연 질긴 갯냄새일지도 모른다

 

2006.1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 바람 부는 날의 노래 / Sonnet on a Windy Day 2008.09.14 8447 43
35 손해사정인 2008.09.14 1060 43
34 다시, 사막에 서서 2008.09.14 1035 37
33 체리 블라섬 2008.09.14 1218 56
32   →feedback 2008.09.14 1039 43
31 熱帶花 2008.09.14 9258 48
30 외가집 2008.09.14 1070 41
» 창란젓 2008.09.14 1213 61
28 발리에서 2008.09.14 1027 60
27 행운목 2008.09.14 1137 57
26 자카르타에는 오리가 산다 2008.09.14 1146 57
25 푸른 산 file 2008.09.14 1107 77
24 Sonnet for a Befallen Petal 2009.06.11 27411 74
23 내 사랑의 비결은 2010.06.06 1334 67
22 서울의 공휴일 2010.06.06 1053 54
21 일기예보 2010.06.06 1089 71
20 사소한 날의 노래 2010.06.06 1202 69
19 후쿠시마, 3월 2011.04.22 1250 40
18 送辭 2011.04.26 1231 43
17 初詣で願いを撫でる浅草寺 file 2012.07.12 829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