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봄날은 간다

posted May 2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봄날은 간다


버지니아의 여름은 길다

입추가 지나도 풀벌레 울지 않는다

문득

유지태가 이영애를 원망하던 영화를 떠올린다


그는 잊혀질까봐 괴롭고

당초 잊혀질 의미조차 없었을까봐 괴롭다

그 두 가지는 별반 다르지 않으므로

그의 눈물은 편집증이다.


집에 돌아오면 계절이 바뀌고

매미들 일제히 운다


그는 잊으려고 애쓰고

잊을까봐 몸부림친다

그 두 가지의 차이는 크므로

그의 괴로움은 분열증이다.


긴 여름이 오고 간다 함은

보이지 않는 지구의 다른 편

내가 모르는 어느 영혼에는

봄날이 가고, 또 온다는 뜻이려니.


누군가는 누군가를 기억하고

누구든 

모두를 잊는다.


 

 

200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36 Sonnet on a Cold Day 2006.04.14 76680 29
135 The Stroll 2006.04.17 2203 37
134 Love is 2006.04.21 25256 38
133 꽃을 그리는 법 2008.04.11 1233 16
132 봄비 2008.04.12 43803 23
131 2008.04.16 1058 22
130 戀詩 2008.04.22 3136 34
129 그는 2008.04.30 1043 20
128 바다 2008.05.06 1184 19
127 愚下에게 2008.05.12 1244 26
126 聖地에서 2008.05.12 1209 40
125 愚下에게 2008.05.12 1070 33
124 맨하탄의 달 2008.05.12 1131 16
123 머스캇의 달 2008.05.12 1058 15
122 일산(一山)의 달 2008.05.12 1293 20
» 봄날은 간다 2008.05.21 1208 17
120 날짜 변경선 2008.05.22 1088 26
119 이사(移徙) 2008.06.04 1222 34
118 홍대 앞에서 2008.06.16 1167 33
117 그리기 2008.06.20 1000 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