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Piano Man

posted May 28, 20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삼부자의 재롱입니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1년쯤 전부터 두 녀석이 가사를 통채로 외어서

함께 즐겨 부르는 애창곡이다 보니

피아노에 영 자신이 없는 "안 피아노맨“이지만 한번 도전해 봤습니다.

 

노래 key의 본래 octave가 작은 아이한테는 좀 너무 낮고

큰 아이한테는 좀 너무 높은데

유치 빠지고 영구치 자라듯, 두녀석 다 자기 영구성(永久聲)을 갖게 되면

그 때도 아빠와 함께 노래를 부르려 들까요?

문득, 돌아가신 아버지와 함께 종종 부르던

“I've been walking on the railroad” 생각이 나는군요.

 

피아노가 절뚝거리는 것은 실력탓이라서 하는 수 없다 싶지만

20년 묵은 C키 하모니카의 E음이 1/4음쯤 내려가서

귀에 좀 많이 거슬리는군요.

Blues Harp 연습한답시고 하모니카 허리께에 bending 연습을 할 때

아마 악기 속의 리드가 너무 많이 휜 모양입니다.

 

노래 하나 녹음하자고 하모니카를 또 사기도 뭣하고,

(뭐가 되었든지 악기를 또 샀다가는 정말 쫓겨날 겁니다...)

젊은 시절부터 고락을 같이 한 악기를 던져버릴 수도 없어서

삭고 휜 연륜의 흔적을 그냥 담았습니다.

 

* 8 Track 녹음 (순서 대로)

  - Piano (Yamaha Clavinova, Grand Piano)

  - Drum

  - Bass

  - Strings (Yamaha Clavinova)

  - Harmonica, Piano Solo, Acoustic GTR

  - 노래 1

  - 노래 2

  - 노래 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2 Duncan file 2006.05.19 4208 203
251 Junk file 2008.06.07 1650 111
250         →Thanks for all responses! 2007.05.22 10594 94
249 Babylon file 2007.06.11 7756 89
248 Hopelessly Devoted To You file 2008.06.12 1356 88
247 Kenangan Terindah file 2007.05.25 1460 87
246 Wake me up when September ends file 2008.06.15 1603 86
245 Are you lonesome tonight file 2007.06.07 1297 84
244 Obladi-Oblada file 2007.05.20 1527 82
243 Crossroads file 2010.04.19 1308 81
» Piano Man file 2007.05.28 1794 80
241 Una Furtiva Lagrima file 2007.06.02 1292 78
240 Shape of My Heart file 2007.05.18 2018 78
239   →Backstage file 2010.04.13 1146 76
238 Sad Cafe (2) file 2007.07.08 1420 76
237 Message in a Bottle file 2007.05.07 1273 76
236 A Hard Day's Night(SB) file 2008.01.02 1281 75
235 Mother of Mine file 2007.05.21 1670 75
234 Wake Me Up When September Comes file 2010.04.19 4434 74
233 Mo' Better Blues file 2006.05.24 2910 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