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후기

posted May 06,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010년 여름부터 일본에 근무하게 되었다. 동네 식품점에 갔다가 즐비하게 늘어선 성게알젓을 보면서 내가 얼마나 흐뭇했을지는 상상에 맡기겠다. 일본에서 성게알은 초밥의 재료나 젓갈로만 쓰이는 것이 아니라, 덮밥과 케익을 포함한 온갖 음식에 응용된다. 일본의 프랑스 식당에 가면 코스 중에 성게알을 사용하는 요리가 거의 언제나 포함되어 있을 정도다. 일어로는 성게알을 우니(うに)라고 부르는데, 날것을 가리킬 때는 海胆 또는 海栗로 표기하지만, 젓갈처럼 가공음식이 되면 雲丹이라고 쓴다.

편의상 성게알이라고 부르고는 있지만 실상 우리가 먹는 것은 성게의 정소(精巢) 또는 난소(卵巢)다. 난소보다는 정소의 색과 맛이 더 진하다고 알려져 있어서 고급 스시집에서는 정소로만 요리를 한다. 내가 좋아하는 성게알젓도 일본에서는 보통 수퍼마켓에 거의 언제나 여러 종류가 구비되어 있다. 성게알젓의 발상지는 혼슈 서남단의 시모노세키라고 알려져 있다. 오늘날에도 성게알젓의 40%는 시모노세키가 있는 야마구치현(山口県)에서 생산된다. 일본에서는 젓갈을 ‘시오카라(塩辛)’라고 부르는데, 오징어를 성게알과 함께 담근 것도 흔히 구할 수 있다. ‘카라’라는 글자가 있기는 하지만 일본의 젓갈에 매운 맛은 없다.

일본에서 짠 밑반찬만을 자주 접해서일까? 여기 와서 사는 동안 ‘뜬금없이’ 그리워지는 음식은 따로 있었다. 이번에는 가장 절실하게 그리운 것이 어리굴젓이었다. 도쿄에 다니러 오신 어머니께서는 이번에는 어리굴젓을 큰 깡통으로 가져다 주셨고, 채 반도 먹기 전에 너무 곰삭아버린 어리굴젓을 나는 또 눈물을 머금고 버려야 했다. 지금 갖지 못한 것을 끊임없이 그리워하도록, 인간은 원래부터 설계된 것인지도 모르겠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3 1994.5. Northern Wales file 2006.06.06 1156 72
32 1994.4. Andalucia y Costa del Sol (1) file 2006.06.06 1117 50
31 1994.3. Europe file 2006.06.06 950 64
30 1994.3. Devon file 2006.06.06 786 58
29 1994.2. A Day in London file 2006.06.06 782 45
28 1993.12. Berlin, Berlin file 2006.06.09 842 39
27 1993.11. Bath, Salisbury, Southampton file 2006.06.06 924 69
»   →후기 2012.05.06 745 34
25   →홋카이도 오샤만베(長万部)의 에키벤(駅弁) 카니메시(カニ飯) file 2012.12.28 1222 63
24   →참고(자바섬 사진) file 2007.08.27 994 78
23   →집단 트라우마 관련 기사 2016.04.14 255 6
22   →재미있구나 2011.10.03 731 25
21   →이제 오실 날이 가까와 지나요? 2008.07.25 905 47
20   →오키나와현(沖縄県) file 2012.10.28 822 45
19   →아 저도 2010.04.23 945 41
18   →쇼와 시대로의 시간여행 file 2012.12.28 854 61
17   →도쿄 도처에 숨어 있는 장어 명가들 file 2012.12.28 1074 44
16   →도치키현(栃木県) file 2012.11.06 996 50
15   →고마가타(駒形)의 미꾸라지 요리 file 2012.12.28 1527 46
14   →격조 있는 화로구이 식당 이나호(稲穂) file 2012.12.28 1150 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