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슬픈 도시

posted Jun 14,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6월 4일 밤. 음주운전자가 열한살 짜리 초등학생을 차로 들이받았다. 아이는 울면서 머리를 만지며 뛰어갔다. 아이를 뒤따라 간 운전자가 병원에 가자며 아이를 차에 태웠다. 그는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하려고 아이를 저수지로 끌고 가 공기총으로 여섯 발 쏘아 죽이고 사체를 유기했다.

저수지를 향해 밤길을 달려가는 1시간 동안 뒷자리에서 아이는 살려달라고 애원을 했다고 한다.

어제 뉴스를 들은 뒤로 줄곧, 내가 그 아이가 된 것처럼 세상이 무서웠다. 무섭다. 그리고 한없이 슬프다. 며칠 전 과로사로 사망한 후배의 안타까운 부음조차도 내 슬픔에 무게를 더할 수 없을만큼, 나는 심히 슬펐다.

이 도시 위에 내일쯤 불벼락이 내려 모두가 멸망한대도 그것을 돌이킬 용서를 구할 도리가 없을 만큼, '우리'의 죄는 큰 건지도 모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3 2007.12. Central Kalimantan file 2008.02.13 2263 96
92 다투면서 성장하는 이웃들 2008.05.15 1120 58
91       →진흙화산 관련 최근기사 2008.05.30 714 43
90 인도네시아 투병기 2008.06.16 1180 65
89   →이제 오실 날이 가까와 지나요? 2008.07.25 905 47
88 通美封南이라는 괴담 2008.11.20 844 58
87 From Russia with a Question 2009.02.28 797 20
» 슬픈 도시 2009.06.14 767 22
85 이상기후 2009.08.05 903 41
84 Deja Vu 2010.03.01 777 25
83 성게알젓 2010.04.21 995 37
82   →아 저도 2010.04.23 945 41
81 비핵화가 필요한 이유 2010.12.23 764 22
80 머나먼 일본 2010.12.23 1007 21
79 동일본 대지진 2011.03.13 667 24
78 동일본 대지진 2주 후 2011.03.29 733 23
77 음식으로 보는 일본 2011.07.23 807 21
76 아키타현(秋田県) 안도(安藤)양조장 키타우라(北浦) 본관 file 2011.09.24 780 24
75 요시와라 다이몽(吉原大門) 앞 텐돈식당 ‘제방 옆 이세야’(土手の伊勢屋) file 2011.09.24 1675 22
74 아와지초(淡路町) 이자카야(居酒屋) 미마스야(みます屋) file 2011.09.25 921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