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재미있구나

posted Oct 03,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먹는 이야기 참 재미있구나. 주간지에 연재해서 책으로 내면 잘 팔리겠다. 가게 안 분위기를 사진으로 찍으면 다른 사람들이 싫어하겠지. 아쉽구나.

집 바로앞 (아파트 정문에서 10미터이내) 에 홈플러스 익스프레스가 생겼는데 11시에 문을 닫는다. 문닫을 시간에 가면 상하기 쉬운 음식을 싸게 판다. 얼마전에 술을 좀 마시고 집에 오는 길에 조개류 이것저것 까서 손질한 것 한움큼 5천원어치를 2천얼마에 팔고 있길래 라면에 넣어먹으려고 사들고 들어왔다. 술마시고 한 말이나 생각이나 늘 다 까먹는 거와 마찬가지로 해물을 냉장고에 넣어놓은 것을 까먹고 한동안 지내다가 짧게 여행을 다녀와서 보니 냉장고가 난리가 났다. 썩은 내라는 것이 뭔지 몇십년이나 살고 이제야 알게 된 것 같다. 집 나와서 원룸살며 처음 내 냉장고를 쓰면서 냉장고 안에서도 음식이 상한다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란 적이 있었는데 상한 것과 썩은 것이 다르다는 것을 이제야 제대로 알게 되었다. 난 참 곱게 자랐나보다.

인터넷을 뒤져서 나온대로 냉장고 안에 들은 것을 다 꺼내서 버릴 건 버리고 (용기나 그릇까지도) 식초로도 닦고 소주로도 닦고 했는데 냄새 빠지는데는 소주로 닦는게 더 낫더라. 과일주 담그는 소주를 두병이나 썼다. 그리고 녹차 레몬 양파즙 커피찌꺼기 따위로 냄새를 빼라고 하길래 이것저것 해봤는데 레몬이니 녹차니 이런 거는 있으나 마나고 커피찌꺼기와 양파는 좀 도움이 되는 것 같다. 그런데 양파는 양파냄새가 심해서 냄새가 빠진건지 뭔지 알 수가 없다. 지금도 머리가 아프다. 날씨가 차가와졌는데도 창문을 닫지를 못해서 추워죽겠다. 아무튼 커피찌꺼기 보다도 우려내기 전의 커피가루가 제일 냄새가 잘 빠지는구나. 뭐든지 좋은 건 돈이 든다.

악취와 싸운 지가 사나흘쯤 되었는데 (진짜 싸우는 거 같다.) 식욕이 떨어져서 몸무게도 줄었다. 그런데 어제 재동에 해물찜집에 어찌 어찌 하여 가게되었는데 (정말 가기 싫었고, 계단 올라갈 때까지는 구토가 나는 것 같은 기분이었음) 먹다 보니 참 맛있더만. 해물과 썩은 것에 대한 정신적 충격이 좀 가시게 된 것 같다. 정신상태가 썩었다란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나에게 그 말을 한 사람들을 다시 찾아가서 진심으로 이런 걸 뜻한 것이었냐고 물어보고 싶어졌다. 앞으로 공무원들이 썩었다 어쩌구 이런 말은 조심해서 해야지.

다음에 놀러갈 때 여기 나온 데서 몇군데 찍어서 가련다.

                                                                                                                   - C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3   →2001.2 - 2003.2. Oman (2) 2011.10.11 920 23
72       →1995.4. Jordan, Israel (4) 2011.10.11 711 34
71     →1995.4. Jordan, Israel (3) 2011.10.11 724 38
70   →1995.4. Jordan, Israel (2) 2011.10.11 729 54
69   →2001.7. Italia (2) 2011.10.11 697 30
68   →1994.7. Europe, again (2) 2011.10.11 676 38
67   →1994.7. Lake District, Scotland (2) 2011.10.11 943 43
66   →1994.4. Andalucia y Costa del Sol (2) 2011.10.11 1076 65
65 키치죠지(吉祥寺) ‘전설의 닭튀김 유카리(伝説の鳥唐揚げ-縁)’ file 2011.10.03 1247 31
»   →재미있구나 2011.10.03 731 25
63 히에진쟈(日枝神社) 옆 장어구이(鰻懐石) 야마노차야(山の茶屋) file 2011.09.27 1319 36
62 네즈(根津) 꼬치튀김가게(串揚げ処) 한테이(はん亭) file 2011.09.25 1478 21
61 닛포리(日暮里)의 중화국수집 바조쿠(馬賊) file 2011.09.25 1369 19
60 아와지초(淡路町) 이자카야(居酒屋) 미마스야(みます屋) file 2011.09.25 924 17
59 요시와라 다이몽(吉原大門) 앞 텐돈식당 ‘제방 옆 이세야’(土手の伊勢屋) file 2011.09.24 1675 22
58 아키타현(秋田県) 안도(安藤)양조장 키타우라(北浦) 본관 file 2011.09.24 780 24
57 음식으로 보는 일본 2011.07.23 809 21
56 동일본 대지진 2주 후 2011.03.29 733 23
55 동일본 대지진 2011.03.13 667 24
54 머나먼 일본 2010.12.23 1007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