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cherry blossom in DC

posted Apr 14, 20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내일이면 질 꽃도 기를 쓰고 핀다.
만개한 꽃으로 풍경을 바꿔놓는 벚나무 숲의 노골적인 삶의 의지는 너무 정직해서 섬뜩하다.
그 정직함은, 일년중 하루만 아녀자가 추파를 던지는 탑돌이 행사 처럼, 오히려 조용한 일상의 거짓됨을 뚜렷이 드러낸다.

속내를 감추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벚꽃의 저 고함소리를 동경하지 않을 도리가 없겠구나.
?
Comment '1'
  • * 2006.05.27 05:10
    한잔 먹고 왔습니다. (좀 많이)

    새벽 2시반이 되는데, 기타를 잡고 비밥 프레이즈를 한번...
    웹사이트로 잠깐 들어가 봤습니다. 몇개 찍어 봤는데, "cherry blossom in DC" 정말 좋습니다. 마음이 포근해집니다.
    바그다드에도 나름대로 자연이 있습니다. 워싱턴의 벚꽃만큼 '고함'은 없지만, 땡볕에 시들어가는 정원의 들꽃들이 아름답습니다. 새끼를 낳은지 얼마 안된 고양이의 고함(야옹)도 있어요. 절망 가운데에서도 생명이 있지요. 청소하는 아줌마가 애 결혼한다고 청첩장 돌리고....
    아 취한다...

    - 멀리서 GuitarNu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60 Beaumaris, Wales file 2006.04.14 1099 27
159 A city that doesn't sleep file 2006.04.14 961 29
158 New York file 2006.04.14 1057 24
157 Al Qantab file 2006.04.14 1008 29
156 Al Jabal file 2006.04.14 930 29
155 Roma+Venecia file 2006.04.14 1018 22
154 Valley of Kings file 2006.04.14 2056 28
153 Cairo file 2006.04.14 965 28
152 Emily file 2006.04.14 993 18
151 a ruin file 2006.04.14 1073 23
150 windy Hawaii file 2006.04.14 976 20
149 in Iraq 2006.04.14 1003 22
148 Washington DC file 2006.04.14 1086 28
147 Summer ended 2006.04.14 1057 30
» cherry blossom in DC 1 file 2006.04.14 1150 35
145 my axe file 2006.04.14 1153 25
144 Graffiti, 1984 file 2006.05.30 980 19
143 A Friend file 2006.06.17 964 21
142 A Friend's Daughter file 2006.06.17 1048 27
141 at the turn of the century file 2006.06.17 688 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