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Re, 가슴 뛰는 우리글의 향연

posted Apr 29,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어령씨의 [축소지향의 일본인]을 읽으며 가슴이 뛰던 때를 기억합니다.

저는 책을 읽으면서 그것이 읽혀야 읽는 타입입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이게 무슨 말인지를 반복하다 던져버린 책이 너무 많습니다. 그런 탓인지, (미안한 말이지만) 글의 구조와 아름다움을 제대로 펼칠 줄 모르는 번역가의 초딩스런 문체를 정말 견디지 못하곤 하지요. 번역가들은 나름대로 또 변명이 있긴 하더군요. 하지만 도대체 니체나 헤르만 헤세가 그런 문장을 썼을 리가 없었거든요. 내용의 훌륭함만으로는 책을 읽는 재미가 반의 반도 안되니까요.

우리글의 향연,
여담이지만, 그래서 저는 "글쟁이"들의 글을 좋아하여, 늘 우리 소설만 읽었답니다.

이어령씨의 언어는, 특히 이 책에서의 언어는, 제 생각이지만,
그의 지식의 깊이와 어울리는 만큼을 딱 담고 있다고 봅니다.
형의 글 중에 "내용을 앞서가는 문장"이 딱 그 말인 것 같아요.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그만큼의 치장을 하고 있는 거죠. 산해진미 가득한 그의 사상과 철학과 지식을 플라스틱 접시에 담아도 안되고, 또 그렇다고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힌 금싸라기 접시에 담아 음식의 훌륭함을 가려서도 안되지요.


우리가 이어령씨의 책을 읽으며 느끼는 감동,
아마도 니체의 책을 그나라 사람들이 그나라 언어로 읽는 감동이 그런 게 아닐까 합니다.
니체는 아마 글을 그렇게 썼을 거에요.

그래도 이어령씨만큼은 안되겠지만요.

새로운 코너 [Books], 애독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japol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7 <새 폴더를 열면서> 아들들에게 권하는 책들 2008.02.07 971 36
66 <회복된 세계>에 관하여, Kurt Campbell 2021.02.22 93 0
65       →감사합니다. 2013.10.09 425 32
64     →우연히 흘러들어 글과 그림 잘 구경하고 갑니다 2013.10.09 482 41
63     →최인호의 성탄편지 (중앙일보) 2013.12.30 509 18
62     →키신저의 의미 - 닐 퍼거슨 (Foreign Affairs Aug 18, 2015) 2016.02.14 5371 17
61   → * 참고 * Robert Kagan의 article 2008.09.14 1205 105
»   →Re, 가슴 뛰는 우리글의 향연 2008.04.29 865 62
59   →[참고] 번역가 안정효 추천 영어도서 100권 2008.03.26 1324 70
58   →논어의 발견 2016.02.04 206 6
57   →답장 2016.07.29 171 8
56   →만들어진 신 (The God Delusion) file 2008.03.10 914 60
55   →복거일 저서 2008.06.29 1008 77
54   →재미있게 읽었어요 2012.01.19 944 84
53   →최선생님, 하늘나라에서 편안하시기를 빕니다. 2013.09.26 629 53
52   →헨리 키신저을 위한 변론 - 로버트 카플란 (May 2013, Atlantic Monthly) 2013.07.05 993 66
51 13.67 file 2016.07.17 225 10
50 2015년, 몇 권 2016.02.02 632 6
49 From Beirut to Jerusalem / Longitudes and Attitudes file 2008.05.25 836 44
48 Guns, Germs, and Steel : The Fate of Human Societies 2008.05.31 833 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