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최선생님, 하늘나라에서 편안하시기를 빕니다.

posted Sep 26,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013년 9월 25일.
기어이 선생님의 부음이 들려왔다.
전화로만 인사를 드렸던 것이 못내 아쉽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9/26/2013092600244.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7 젊은 날의 초상 / 상실의 시대 file 2010.03.01 1364 112
26 나를 부르는 숲(A Walk in the Woods) file 2010.07.04 1054 96
25 악마의 시 file 2011.02.06 1019 84
24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 file 2011.09.18 979 70
23 료마가 간다(竜馬がゆく) file 2012.01.15 1306 77
22   →재미있게 읽었어요 2012.01.19 939 84
21 회복된 세계(World Restored) file 2013.02.28 916 72
20   →헨리 키신저을 위한 변론 - 로버트 카플란 (May 2013, Atlantic Monthly) 2013.07.05 990 66
»   →최선생님, 하늘나라에서 편안하시기를 빕니다. 2013.09.26 622 53
18     →우연히 흘러들어 글과 그림 잘 구경하고 갑니다 2013.10.09 482 41
17       →감사합니다. 2013.10.09 425 32
16     →최인호의 성탄편지 (중앙일보) 2013.12.30 508 18
15 내일 우리 가족이 죽게 될 거라는 걸, 제발 전해주세요! (We wish to inform you that tomorrow we will be killed with our families: Stories from Rwanda) file 2015.07.15 529 7
14 로산진 평전 / 로산진의 요리왕국 file 2015.09.11 674 10
13 죽은 원조 file 2015.10.29 912 17
12 2015년, 몇 권 2016.02.02 627 6
11   →논어의 발견 2016.02.04 206 6
10     →키신저의 의미 - 닐 퍼거슨 (Foreign Affairs Aug 18, 2015) 2016.02.14 5147 17
9 13.67 file 2016.07.17 223 10
8 소설가의 일 file 2016.07.27 643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