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lcome Page
    • drawing
    • photos
    • cinema
    • essay
    • poems
    • music
    • toons
    • books
    • mail

뉴욕, 잠들지 않는 도시

posted Oct 26,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거짓말을 조금 보태면, 미국 영화의 절반 정도는 뉴욕이 배경이다. 실제로도 그럴 것 같은 느낌이라서, 한가하다면 정말로 헤아려 보기라도 하고 싶을 정도다. 그래서 뉴욕과 관련된 영화 이야기는 시작하기조차 무모하게 느껴진다. 맨해튼의 모든 구석구석이 영화 속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당신이 보석상 티파니 앞에서 아침식사로 샌드위치를 먹는 아가씨를 지나쳐 웨스트 사이드로 간다 치자. 거기서 로버트 드니로를 닮은 택시 드라이버에게 푸에르토리코 이민자 타운이 있던 위치를 물어보면 그는 "지금 나한테 말하는 거냐"며 시비를 걸어올 지도 모른다. 죽지도 않는 부르스 윌리스가 그를 지긋지긋해 하는 독일인 악당들을 뒤쫓던 센트럴 파크에는 수많은 인파가 조깅을 즐긴다. 그중 누군가는 마라톤 맨처럼 절박한 사연을 안고 뛰고 있을지도 모를 노릇이고, 비둘기를 바라보는 아이는 가족 여행에서 떨어져 나홀로 집에 남은 처지인지도 모른다. 당신이 운이 좋다면 자유의 여신상 근처에서 데릴 한나 비슷한 인어를 만난다거나 34번가 백화점에서 기적을 목격할 수도 있고, 운이 아주 나쁘다면 크라이슬러 빌딩 위에 떠 있는 적대적인 외계의 비행접시라든지 고층건물을 기어오르는 초대형 유인원과 마주칠지도 모른다. 월스트리트에서 마주쳤던 정장 입은 여성은 스탠튼 아일랜드에서 매일 아침 배를 타고 출근하는 ‘워킹걸’이었을지도 모르고, 저녁식사를 하러 들른 리틀 이탈리의 식당에서는 달빛에 취해 약혼자의 동생과 사랑에 빠진 노처녀가 당신 옆자리에 앉아 있을 지도 모른다.

뉴욕은 외계의 침략자나 괴물들이 유난히 자주 찾아오는 곳이고, 수퍼 히어로의 인구밀도도 지나치게 높다. 스파이더맨이 날아다니는 고층건물들의 지하에는 헬보이가 있고, 근교에는 엑스맨이 떼지어 숨어 산다. 배트맨의 무대인 고담시나 슈퍼맨의 메트로폴리스도 뉴욕을 모델로 삼고 있다. 악당이나 히어로나 한결같이 기를 쓰고 뉴욕에서 활동하려는 것은, “캔자스 시티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거나 “내쉬빌의 수호자”라고 해서는 폼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프랭크 시나트라가 부른 <New York, New York>의 가사는 뉴욕에서 성공하고 싶은 신인가수의 심정을 노래한다. “여기서 성공할 수 있다면 어디서든 성공할 거야(If I can make it there, I'll make it anywhere)!” 시골에서 올라온 신인가수건 외계에서 쳐들어온 악당이건 뉴욕을 바라보는 심정은 비슷한 모양이다. 그래서 뉴욕은 바쁘다. “잠들지 않는 도시(the city that never sleeps)”가 될 만큼.

1998년부터 2001년까지, 나는 뉴욕에서 근무했다. 당시 뉴욕은 변화하고 있었다. 살면서 겪은 뉴욕은 그때까지 영화에서 보았던 것과는 너무도 달랐다. 1995년 첫 출장으로 뉴욕에 왔을 때만 해도, 타임 스퀘어는 XXX 자를 큼지막하게 간판에 내건 성인용 오락 장소들로 그득했었고, 밤거리에서는 ‘가장 오래된 직업(the oldest profession)’이라는 별명을 가진 매춘부들이 숱하게 배회하고 있었다. 설마하니 그런 옷차림이 ‘가장 새로운 패션(the latest fashion)’이었던 것이 아니었다면 말씀이다. 루돌프 줄리아니는 위대했다. 1994년부터 2001년까지 7년간 시장직을 역임하는 동안, 그는 뉴욕의 얼굴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2000년대 초에 본 할렘은 더 이상 1995년 영화 <다이하드 3편(Die Hard with a Vengence)>에서 묘사된 우범지역이 아니었다. 범죄율은 급락했고, 눈살이 절로 찌푸려지던 낡은 건물들은 빠르게 재개발되어 갔다. 할렘 초입의 컬럼비아대 학생들은 안심하고 밤길을 활보했으며, 힐러리 상원의원은 자기 사무실을 할렘지역에 임차했다. <Westside Story>의 배경이 되었던 맨하탄의 허름한 서부지역에는 90년대 후반부터는 대규모 주상복합건물이 건설되었다. 1998년 영화 <You've Got Mail>에서 멕 라이언의 작은 동네서점이 톰 행크스네 대형서점에 잠식당하는 줄거리는 당시 뉴욕의 풍경을 실감 나게 담아내고 있었다.

80년대 말까지, 뉴욕의 지하철은 범죄영화의 단골 무대였다. 열차는 낙서판이었고, 열차의 유리창들은 깨져 있었으며, 찾는 이 적은 승강장은 위험한 장소였다. 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뉴욕을 찾는 여행객들은 밤길을 배회하면 권총강도를 만날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불길한 조언이라든지, 길에서 ‘머깅(mugging)’을 당했다는 불운한 체험담을 쉽게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1998년부터 2001년 사이에 뉴욕에 근무하는 동안에는 그런 이야기를 좀처럼 들을 수 없었다. 그것은 이를테면, <Mean Streets>나 <Taxi Driver>에 등장하던 뉴욕으로부터, <Sex and the City>의 뉴욕으로의 변화였다.

뉴욕이 영화의 배경으로 사랑받는 이유는 그곳이 미국의 다른 어느 곳과도 다른 특별한 장소이기 때문이다. 역설적이지만, 가장 미국적이지 않기 때문에 미국을 대표하는 도시가 된 셈이다. 이 도시에 일찌기 독특한 분위기의 스카이라인이 생겨난 건 맨해튼의 지반이 단단한 화강암이기 때문이었다. 그 덕분에 1920-1930년대의 건축공법으로도 다닥다닥 붙어선 마천루들을 지을 수 있었다. 숲이 밤의 정령을 부르듯, 맨해튼의 빌딩 숲은 전세계로부터 가난과 핍박을 피해 오는 이주민과, 자기만의 왕국을 꿈꾸는 갱단과, 새로운 스타일을 추구하는 연주자와, 히트를 꿈꾸는 프로듀서와, 유명해지고 싶은 연예인지망생과, 대박을 터뜨리고 싶은 금융전문가들을 불러모아 오늘의 도시를 이루었다.

프란시스 코폴라(Francis Ford Coppola) 감독의 <The Godfather 2>나 쥬제페 토르나토레(Giuseppe Tornatore) 감독의 <The Legend of 1900>은 초창기 이민자들이 선상에서 자유의 여신상을 바라보며 느꼈을 감격을 잘 묘사하고 있다. 오늘날 멸종되어가는 희귀언어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맨해튼은 보물섬과 같은 곳이라고 한다. 모국의 정치적 동란을 피해서 이곳에 정착한 이주민들은 모국어를 잘 간직하고 있고, 그 언어를 구사하는 사람의 수가 본국보다 맨해튼에 더 많은 경우도 있다고 한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10/2011101000182.html

뉴욕을 대표하는 영화를 꼭 하나만 꼽아야 한다면 우선 맨해튼을 그리는데 평생 집착한 감독을 찾아볼 일이다. 그러면 일단 두 사람으로 좁혀진다. 이탈리아계인 마틴 스코르세지(Martin Scorsese)와 유태인인 우디 앨런(Woody Allen)이다. 이 둘은 1989년 <New York Stories>라는 단편을 함께 만들기도 했었다. 마틴 스코르세지의 <Mean Streets>(1972), <Taxi Driver>(1976), <New York, New York>(1977), <After Hours>(1985), <Goodfellas>(1990), <Gangs of New York>(2000)에서 뉴욕이라는 도시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고 무겁다. 그러나 스코르세지가 그려 온, 어둡고 거친 뉴욕의 뒷골목은 빠른 속도로 잊혀지는 과거의 모습이 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폭력조직이 아닌 맨해튼 시민의 삶에 눈높이를 맞춘 우디 앨런이야말로 뉴욕을 대표하는 감독이다. 그의 작품 <Annie Hall>(1977), <Manhattan>(1979), <Manhattan Murder Mystery>(1993), <Bullets Over Broadway>(1994), <Everyone Says I Love You>(1996), <Anything Else>(2003), <Melinda and Melinda>(2004), <Whatever Works>(2009) 등에서도 맨해튼이라는 장소는 ‘로케이션’이 아니라 다른 장소로 대체할 수 없는 ‘캐스팅’에 해당한다.

우디 알랜은 여러 번 아카데미상을 수상했지만 유별난 고집을 부려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가 처음 시상식장에 나타난 것은 9/11 사건 직후인 2002년이었다. 거기서 그는 “나는 아무 상도 주거나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내가 여기 온 건 단지 뉴욕시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 위해섭니다”라고 말하고, 기립박수를 받으며 뉴욕에 관한 영화들을 소개했다. 우디 앨런에게 가장 큰 영광을 안겨준 영화는 아마 <Annie Hall>일 터이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그의 영화는 <Hannah and Her Sisters>다. 그러나 뉴욕과 관련된 영화를 한 편만 고르라면 <Manhattan>을 추천하고 싶다.

두 번 이혼을 경험한 40대의 코메디 작가 이삭(앨런 분)은 트레이시(마리엘 헤밍웨이 분)라는 열입곱살 짜리 소녀와 연애중이다. 유부남인 그의 친구 예일은 메리(다이앤 키튼 분)라는 여자와 사귀고 있다. 이삭의 전처 질(메릴 스트립 분)은 이삭과의 결혼생활에 관한 책을 집필중인데, 그녀는 이혼 후 레스비언으로서 여성 파트너와 동거중이다.

어느날 미술관에서 만난 이삭과 메리 두 사람은 예술에 관한 대화를 나눈다. 여기서 이들이 나누는 이야기는 지적 허영에 관한 풍자로 기억에 오래 남을 만큼 인상적이다. (아래 150번 게시물 '가식과 허영' 참조) 그들은 대화로 밤을 지새며 서로에게 끌린다. 그 다음부터 등장인물들은 복잡하고 미묘한 애증의 관계를 만든다. 이 대목에서 대사와 연기를 생략하고 누가 누구랑 사귀다가 헤어진다는 줄거리를 소개하는 것은,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서 어느 등장인물이 누구랑 여관에 몇 번 가는가를 따지는 것처럼 무의미할 터이다. <Manhattan>의 등장인물들이 서로 맺는 관계와 이들이 나누는 대화는 우디 앨런의 성격처럼 신경증적이다. 앨런은 남녀의 애정사를 스캔들로 다루지 않는다. 그에게 사랑은 치유되지 못하는 정신질환인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영화 <Manhattan>은 그 제목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뉴욕 곳곳의 풍경을 사랑스럽게 담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90 바닷마을 다이어리(海街ダイアリー) (2015) 2018.06.10 96 1
189 Dunkirk file 2017.08.27 154 0
188 The Revenant file 2016.02.01 464 10
187 From Goolbi 2014.04.12 714 18
186   →감사합니다. 2014.04.12 672 26
185 Zero Dark Thirty (2013) file 2013.05.25 1032 82
184 Life of Pi (2012) file 2013.05.18 930 61
183   →재미있게 읽었어요 2013.05.29 768 67
182   →답글 2013.05.27 747 69
181 Silver Linings Playbook (2012) file 2013.03.10 969 94
180 옥스퍼드, 꿈꾸는 첨탑들의 도시 2012.01.15 1144 76
» 뉴욕, 잠들지 않는 도시 2011.10.26 1103 82
178 시애틀, 잠 못 이루는 도시 2011.10.25 1128 89
177 집으로 (2002) file 2011.09.18 1139 82
176   →ジブロ(家へ)(2002) 2011.09.30 1015 79
175 The Adjustment Bureau (2011) file 2011.06.26 1175 85
174 The Social Network (2010) file 2011.06.09 1091 72
173   →2011.6.8. 동아일보 인터넷 기사 2011.06.09 1098 71
172     →잘 읽었습니다 2011.06.10 1138 70
171       →그러게 말입니다 2011.06.10 1232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